---------------------------------------------------------------------------------------






# 문법책을 재구성하는 연습이다.







한국사람이 영어를 제대로 못하는 이유는 아주 많다.

그중에 중요한 한가지가 문법정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이다.

그래서 공부의 초반에 전체적인 문법의 구조를 이해하고자 기존의 문법책을 틀을 바꾸어

재구성해보고자 한다.





기존의 문법책은 주로 <16개나 ~ 20개의 채프터>로 구성된다.


문장의5형식, 시제, 수동태, 명사, 관사, 대명사, 형용사, 부사, 비교,

준동사(부정사, 동명사, 분사), 접속사, 관계사, 전치사, 화법, 가정법,

특수구문(생략, 삽입, 도치, 일치, 병치)






성문종합책의 구성부터 거의 문법책의 구성은 이런방식으로 고정되어 있다.

그래서 문제가 자꾸 생긴다고 여겨진다.

즉, 우리가 영어를 몇년동안 공부하고도 자꾸 포기하게 만든 원인의 한가지가 문법책의 구성탓이라는

것이다.



물론 문법책이 어느정도 문제가 있더라도,

내용공부에 집중하면 또 영어를 잘할수도 있는 것이다.

우리들의 선배 영어강사들이나 통역사, 등은 그런 어려움을 이겨낸 사람들일 것이다.

그런데 이왕이면 시대에 맞게 잘못된 영어책의 구성을 바로잡아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도

할수 있겠다.


잠못된 구조면 그 책을 뜯어고쳐서 올바른 순서로 잡아서

공부하자.






문법은 문장의 구조편과 품사문법(4품사론 중심으로)편으로 나누어서

생각을 단순화해서 정리하면 훨씬 편하게 접근할수 있다.



영어문장은 3가지밖에 없다고 생각하자.

단문, 중문, 복문....


이런 단순화의 방법으로 문법을 정리하는 스킬을 제대로 정리할수 있는 것이다.

그래야 영어독해를 할때 문장의 순서와 독해를 순서대로 미국사람들처럼 자연스럽게 

문장등을 읽거나갈수 있는 것이다.






단문은,


문장이 <기본문장> 과 <수식어패턴>으로 구성되어 있다는 단순화의 논리이다.


문장의 순서를 고정시키는 이유는,

그래야 문장을 바라보는 스킬을 감각적으로 공부할수 있기 때문이다.

주어 다음에 서술어가 오고, 그 서술어/동사의 용법에 따라 그 다음에 보어나, 목적어가 오는

것이다. 일단 이렇게 문장이 끝나면 <수식어패턴, == 형용사나 부사종류>등이 온다는 이론이다.

이렇게 영어문장 자체의 순서를 습관화하고 체득하는 것이 문법을 몸으로 체화하는 방법이 된다.




문법은 처음에는 이론을 이해하고 공부하고 분석하는 과정이지만,

나중에 가서는 단어암기와 함꼐 몸으로 반복연습해서 체화하는 과정을 거쳐야

진짜 영어실력으로 도움이 되는 것이다.


우리 학교에서는 이런 문법의 공부순서나 과정을 제대로 연습시키지 못해서

그렇게나 돈이나 시간을 투자하고 뎡어포기자를 양산하게 된것이다.


영어공부는 왜하는지 이유를 따지면서,

그 방법도 따지면서 논리적으로 접근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생가된다.









...





...





----------------------------------------------------------------------------------------




















Posted by sfzine


------------------------------------------------------------------------------------------------







# 영어문법책을 잘 압축정리해서 100페이지로 정리한다.









한국사는 <전한길강사의 필기노트>가 획기적인 발명품이다.

그 책이 나온후로 전체 수험생의 점수가 확 올라갔고, 문제수준도 더 올라가기만 한다.

토익현장에서 만점강사가 많이 나오면서, 토익시험이 어려워지는 현상이 비슷하게

반복되었던 것과 같은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당연히,

영어문법책도 <필기노트>처럼 완벽히 줄여서 압축정리한 책이 필요하다.

단, 조건은 문법만이 아니라 나중에 영어전반적인 실력에도 도움이 되도록,

독해와 작문, 어휘와 문법이 어느정도는 커버되는 책이면 더 좋은 것이다.



그러니,

<성문종합>이나 요즘 나오는 좋은 문법책을 공부하고 나서는,

그 자신이 배운 문법책을 정리해서 필기노트처럼 암기용 서브노트를 만들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수험생뿐만 아니라 강사가 필요한 역할도 이곳에 있다는 것이다.

영어는 자체가 아주 잘 정리된 논리적인 언어이다.

그래서 올바른 학습법을 찾아낸다면, 

어쩌면 아주 쉽게 영어를 정복할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






...





-------------------------------------------------------------------------------------------




# 영어문법책의 맨 첫장을 구성하는 5형식문형을 정리해보자.






문장은 개념이다.

그래서 문장은 2가지 파트로 구분해서 인지하는 감각이 필요하다.

영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언어감각의 스킬이 아주 중요한 것이다.


기본문장 + 수식어패턴을 더하는 것으로 문장은 형성된다.


그러니

기본문장을 구성하는 원리인 5형식 문형의 스킬은 영어학습을 할때 아주 중요한 것이다.

정말 영어를 잘 말하고, 글을 잘쓰기 위해서는 기본 5형식을 제대로 공부할 필요가 있다.


어느정도 실력이 는다면, 

<혼비 박사가 만든 5형식을 29형식까지 자세하게 확장한 패턴을 공부하면

정말 도움이 될것이다.>





(1) 제 1형식


문장의 가장 단순한 형태이다.


주어 + 서술어로 자신의 생각, 감정, 행동을 표현할수 있다.



She came ~



The book is ~



The boy went to ~ 


1형식은,

주어와 동사로 <완전한 뜻을 만들수 있으면 된다.>


물론 현실적인 문장은, 그 뒤에 <부사패턴>이 따라 나오는게 정상이다.



She came from Busan 3 weeks ago to study English in this Language School.



The book is on the table and it is a novel from a famous writer, i guess.



The boy went to the downtown to meet his friend and have lunch there.







1형식과 3형식의 차이를 감각적으로 캐치하는 능력도 연습해야 한다.

즉, 자동사와 타동사 다음에 무엇이 오는지 알아야

순간적으로 동사 뒤에서 끊어읽기를 할지, 한템포 기다려서 목적어까지 읽고, 

그 다음을 끊어읽기를 할지 선택할수 있다.


그럴 목적에서,

동사를 많이 자세하게 암기하고 이해할 필요가 생긴다.

정확한 동사의 용법을 많이 알수록

그 사람의 영어실력은 발전한다고 하겠다.






(2) 2형식 패턴




2형식 동사는 그 숫자가 별로 안되고, 거의 정해진 형태를 가진다.

그래서 암기하고 익숙해지는 연습을 빨리 해야 한다.

실제 독해를 할때 가장 중요한 파트가 <2형식동사와 3형식이상의 동사>와의

차이점이다.



동사 다음에 오는 명사, 형용사가 보어인지, 목적어인지

빨리 판단하는 연습 해야 한다.


실전에서 많이 필요한 감각이다.







...







...






-----------------------------------------------------------------------------------------


























Posted by sfzine


------------------------------------------------------------------------------------------





# 영어공부를 하다보면 제대로 배우지 못한 이유들이 보인다.









영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영어를 오래동안 공부해도 잘 안되는 이유들을 제대로 이해할 필요성을

깨닫게 된다.


중고딩때 우리는 너무 힘들게 영어를 배웠고,

그럼에도 그 공부한 효과가 별로 나에게 보탬이 되지않는 기분나쁜 상황이 되었다.

그 배경에는 영어공부가 힘든 이유와 영어를 잘할수 있는 방법과 이유등을 제대로 

분석하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사실이 존재한다.









(1) 한국어와 영어의 차이점을 제대로 이해할 자세가 부족했다.




영어와 한글의 사고방식, 문법의 특징등을 제대로 이해해야 영어문법을

효과적으로 공부할 방법을 찾을수 있고, 궁극적으로 영어자체를 잘할 방법을 찾을수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자.



후치수식어의 존재, 기본문장과 수식어의 순서문제, 

한글의 시제 개념과 영어의 시제 개념의 차이점, 

동사와 준동사의 사용법과 개념의 이해문제 등등









(2) 문법공부로 가장 중요한 것은 문장을 끊어읽는 스킬을 배우는 것이다.






문장을 처음에는 기본문장과 수식어패턴의 2개로 나누어 보는 훈련을 해야 한다.

그래야 간단하지만 많은 문장을 연습해서 암기하는 과정을 좀더 효과적으로 

보낼수 있다.


그 다음에 기본문장은 5형식문형구조로 좀더 자세하게 분석하는 공부를 해야 한다.

각각의 형식마다 자주 사용하는 동사와 문형패턴을 이해하고 암기하는 과정에서 

기본문장을 보는 눈과 스킬을 연습할수 있다.



수식어패턴을 좀더 자세하게 분석하면 

자신의 영어실력을 논리적으로 발전시킬수 있는 방향이 어딘지를 찾을수 있다.

단어로 사용한 형용사와 부사의 사용법을 배우고,

그것들의 구와 절로 발전한 문법요소를 배우면, 

중급이상의 문장들을 만드는 방법과 말과 글로 표현할 영어실력을 많이 업그레이드 할수 있다.





크게 문장을 두토막으로 나누는 연습을 한후에,

문장은 항상 <주절 + 종속절>, 뼈대와 수식어의 구조로 구성됨을 

이해하는 과정이 필수이다.

주절은 기본문장이면서, 그 문장의 중싱주제를 전달하는 기능을 한다.

자신이 하고싶은 말이나 글을 표현하는 도구이기도 하다.






종속절은 명사를 꾸며서 좀더 다양한 정보를 더해주는 역할을 하거나,

부사적으로 문장의 세부정보를 보태주는 역할을 한다고 보면 된다.

즉, 종속절을 하나의 단어로 수식어가 될수도 있고, 구와절의 형태로 길게 표현할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런 다양한 문법요소를 사용하는 방법, 스킬을 배우는 것이 문법공부의 세부과정이다.



단어를 암기하면, 문법을 통해서 다양한 문장으로 표현가능해야 

제대로 영어공부를 했다고 할수 있다.

우리 한국사람은 학교에서, 학원에서 이런 세부적인 연습과정을 대충 낭비하기 때문에

영어를 그렇게 오래 공부하고도 실력이 없는 것이다.








...





...




(3) 단어나 표현덩어리를 공부할때 주의할점...






단어는 <1만 5천개>정도는 단순암기로 암기해 줘야 영어공부할 

준비가 된 것이다.

그 다음에 표현덩어리, 구와절, 구동사, 숙어등도 많이 암기하고 연습해야 

구어체영어를 제대로 자신의 실력으로 체화할수 있다.



단어는 4품사론에 기초해서,

그부분에 강조점을 가지고 공부해야 더 효과적일수 있다.

단어가 사용되는 용법은 4품사 각자의 특성에 맞게 접근해야 

실제로 문장속에서 그 단어를 구현할 능력을 키울수 있다고 하겠다.






초기에 단순암기가 어느정도 되면,

그 다음부터는 구어체 능력을 키우기 위해서 콜로케이션, 구동사, 숙어, 유사어/동의어, 

등의 학습과정이 필요하다.

그 과정에서 영영사전, 씨쏘러스, 동의어사전등의 최신 학습도구를 사용할 필요가 있다.









...





...




(4) 또 중요한 것은 공부할 교재 선택의 중요성이다.





기본실력을 키우기 위해서

<문법책 한권 암기> + 단어5천개, 1만5천개 등 암기 + 독해연습용 교재 등을 

우선 반복해서 기본실력을 만들때까지는 교재를 늘리면 안된다.



그 다음에 교재의 난도나 독해책의 문장수준, 종류등을 처음에는 잘 선택하는게 중요하다.

초중급실력인데 <Time>, 뉴스위크, 영자신문을 선택하면 실력에 도움이 되지않는다.


그리고 독해교재의 문장, 단어종류도 학문적이거나, 정치,시사등의 내용보다는

실제 말과 글로 사용할수 있는 구어체 종류가 들어있고, 독해주제도 일상생활, 학교, 학습, 영화, 연예인, 컴퓨터, 친구, 애인 만들기등 현실적인 주제의 독해책을 찾아야 한다.

그래야 공부할 영어문장을 가지고 자신의 말과 글로 사용할 학습재료로 만들기 쉽기 때문이다.



한국사람이 10년을 공부해도 영어실력이 늘지않는 이유중 하나가 

독해지문의 종류가 자신이 사용할 가능성이 없거나, 너무 어려운 문장, 정치,시사등의 내용이라서

이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실제 현실에서 사용할 구어체표현, 구동사, 단어수준, 문법수준이 좀 쉽고도 유익할

독해책을 선택하는것도 영어실력의 중요한 한부분이 될수 있는 것이다.











(5) 영어실력은 결국, 많은 단어암기와 표현덩어리를 늘리는데 있다.





처음에는 문법책, 구문문법, 문장구조등이 중요하다.

어느정도 기본이 되고, 기본단어암기가 되면 독해책을 가지고 덩어리표현 암기와 연습에

집중해야 실력이 는다고 하겠다.


암기하지 않으면 절대로 실력은 늘지 않는다.

단순암기한 단어량도 중요하지만, 

이해한 구문덩어리, 콜로케이션, 구동사등의 구어체표현에 대한 공부의 량이 모여서

영어실력을 결정짓는다고 할수 있다.





문장을 구와절의 덩어리, 구어체 표현 등의 단위로 볼때, 문법공부가 그 역할을 다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기본바탕위에서 독해를 해야 이해와 함께 자신이 구사할수 있는 문장의

숫자를 확장할수 있는 것이다.









...




...
















--------------------------------------------------------------------------







Posted by sfzine

블로그 이미지
sfzine

태그목록

Yesterday57
Today29
Total38,782

달력

 «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